YULLIN SERMONS

설교요약본

설교요약본은 매주 평신도 헌신자들에 의해 업데이트 되고 있습니다. 인쇄하기인쇄하기
제목 : 우리의 필요를 아심 설교자 : 김남준 목사 작성일 : 2018.09.30
“그러므로 그들을 본받지 말라 구하기 전에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하나님 너희 아버지께서 아시느니라”(마 6:8)

Ⅰ. 본문해설
본문에서는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말한다. 이는 기도할 때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보이는 삶의 상황보다 확실하게 믿으며 그분을 신뢰하며 기도해야 한다.

Ⅱ.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A. 우리의 필요를 아시는 분
성경은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를 아시는 분이라고 말한다. 인간에게는 육신이 있기 때문에 육신을 위한 것들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인간이 먹고 입고 자는 문제만 해결된다고 참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인간에게는 정신의 양식도 필요하다. 좋은 사람들과의 따뜻한 교제, 좋은 음악과 예술 등은 우리의 정신을 풍성하게 하는 자원들이다. 또한 인간에게는 동물에게 없는 영혼이 있기에 영혼의 양식도 필요하다. 인간의 육신과 정신이 아무리 좋은 것을 누리며 산다 할지라도 영혼의 올바른 지도를 받지 못한다면 우리의 삶은 참된 행복을 누릴 수 없다. 그래서 인간에게는 육신과 정신뿐만 아니라 영혼의 필요도 채워져야 한다. 우리의 영혼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그분을 만나고 기도를 통해 그분과 교제한다. 성령의 은혜로 마음이 새로워지는 것을 경험함으로 풍요로워진다.
신앙을 갖기 전에는 자신의 힘으로 우리의 필요를 채운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신앙에 눈을 뜨고 난 후에는 우리가 애쓰지만 수고의 열매를 맺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심을 깨닫게 된다. 우리의 영혼의 필요뿐 아니라 육신과 정신의 필요를 채워주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이다.

B. 좋으신 우리 아버지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필요를 아신다. 하나님의 아심은 단지 인지하고 있다는 뜻이 아니다. 이는 사랑 안에서 우리를 적극적으로 돌보고 계신다는 의미이다. 그래서 성경은 그분이 ‘우리의 아버지’라고 말씀하신다.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은 무한히 높고 위대하신 분이시지만, 우리와 상관없는 분이 아니시다. 그분은 우리를 낳으신 아버지로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신다(약 1:18).
우리가 기도하기 어려워하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아버지되신다는 사실을 느끼면서 살아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 하늘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신뢰가 없다면 우리의 기도는 매우 어려워지게 된다.

C. 전능하신 하나님
혹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나의 필요를 안다 할지라도 그에게는 나의 필요를 채워줄 능력이 없을 수 있다.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전능하신 분이시다. 우리의 필요를 아실 뿐 아니라 그것을 풍성히 채워주실 수 있는 분이시다. 그래서 우리가 그분을 간절히 붙든다면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방향으로 길을 열어주셔서 우리로 하여금 생명을 누리게 하실 것이다.

Ⅲ. 기도하게 하심
하나님께서는 모든 것을 아시고, 모든 것을 주실 수 있다. 그리고 우리를 사랑하는 분이심에도 불구하고 우리로 하여금 간절히 기도하게 하신다. 물론 어떤 것들은 기도하지 않아도 주신다. 그렇지만 어떤 것들은 오랜 시간 애절하게 기도한 후에야 주신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우리를 훈련시키시는 방법이다.
이 훈련의 목적은 모든 좋은 것이 빛들의 아버지께로부터 온다는 사실을 알게 하기 위함이다(약 1:17). 그로 인해 하나님을 더욱 신뢰케 하기 위함이다.
하나님을 신뢰한다는 것은 자신의 인생을 하나님께 맡긴다는 것을 의미한다(시 37:5). 우리가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처음 보았을 때 우리는 자신의 인생이 나의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그것을 온전히 주님께 맡겨드렸고, 이제 우리의 인생은 그분의 손안에 있다 생각하였다. 그리고 염려하지 않았다.
그러나 어느 순간, 우리는 다시 자신의 인생의 주인이 자기 자신이라 생각하게 되었다. 나의 힘으로 이 인생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여기게 되었다. 그때 우리의 마음은 요동하였고, 근심이 엄습하였다. 그러므로 매 순간 나의 인생이 하나님의 손안에 있음을 묵상하라. 나의 인생은 주님의 것임을 인정하라. 그러면 아무것도 두려울 것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때로는 시련을 만나게 될 것이나 그 시련의 때에 하나님의 사랑을 더욱 깊이 경험하게 될 것이다.

Ⅳ. 결론
모든 것이 하나님 것이지만 그분은 때때로 우리를 결핍 가운데 두신다. 그리고 우리가 당신께 매달려 기도하기를 기다리신다. 이는 우리가 결핍 속에서 다시 당신을 찾을 것임을 알고 계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어려움 가운데 하나님을 원망하지 말라. 그분을 깊이 신뢰함으로 인생을 그분께 맡기라. 그리고 기도하라. 눈앞의 상황이 나에게 무엇을 외치든지 눈을 들어 하나님을 바라보라. 요동치는 소란한 마음을 떨치고 기도의 세계 속에서 주님을 깊이 만나는 성도들이 되길 바란다.
목록으로


장소 사용 신청    ※열린교회 스마트폰 어플에서도 신청가능합니다.

  • 열린교회 본관
    2층 - 대세미나실, 소세미나실, 자모실, 자부실
    3층 - 다목적실
  • 신청하기
  • 열린교회 별관
    1층 - 교육실1~2
    2층 - 교육실3~4
  • 신청하기
  • 열린빌딩(제1교육관)
    1층 - 중등부실, 소년부실
    2층 - 유년부실, 초등부실
    지하1층 - 예배실
  • 신청하기
  • 세빛빌딩(제2교육관)
    2층 - 교육실1
    3층 - 교육실2
    4층 - 교육실3, 소망부실
    5층 - 세미나실
  •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