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건 칼럼[오늘의 말씀] 2017년 02월 21일

자기 자리 지키기

“Dirty is out of the place” 라는 말이 있습니다. “더러움이란 자기자리를 떠나는 것이다”라는 말입니다. 연못 속에서 커다란 고기가 헤엄칠 때에는 아름답습니다. 그러나 그 고기가 우리의 침대 위에 누워 있다면 우리는 더럽다고 말합니다. 아름답던 물고기가 혐오스러워지는 것은 그 물고기의 본질이 변했기 때문이 아니라, 적합하지 않은 곳으로 위치를 이동했기 때문입니다. 논밭에서는 꼭 필요한 흙이 방바닥에서는 닦아내야 할 더러운 것이 되는 것도 같은 이치입니다.

우리에게는 저마다 주어진 자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싫증이 났다거나, 다른 자리가 더 좋아 보인다고 해서 쉽게 버리고 떠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에서나, 직장에서나, 가정에서나, 교회에서나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십시오. 그것은 견고함과 인내와 피나는 노력이 요구되는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가장 가치 있고 아름다운 것은 제자리를 지키며, 그 곳에서 충성스럽게 맡겨진 역할을 해낼 때입니다.
[ 경건 칼럼 ]